본문 바로가기

공룡6

익룡들은 오늘날의 비행기처럼 날았다 익룡들은 오늘날의 비행기처럼 날았다. (Pterosaurs flew like modern aeroplanes) 과학자들은 멸종된 비행 파충류인 거대한 익룡(pterosaurs)들이 어떻게 날 수 있었을지 오랫동안 궁금해 했었다. 그들의 우아한 날개를 부딪침 없이, 땅으로부터 공중으로 날아오르는 것이, 또는 안전하게 착륙하는 것이 매우 어려웠을 것으로 여겨졌었다. 일부 과학자들은 과거에 대기압(air pressure)이 훨씬 더 컸었음에 틀림없었다고 제안했었고, 그것은 꽤 합리적으로도 보였다. 그러나 최근의 발견에 의하면, 익룡들은 복잡한 해부학적 구조의 날개, 근육들, 신경들, 그리고 신호들을 처리하기 위한 커다란 뇌 영역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1] 이것들은 날개가 고정된 항공기보다 익룡들이.. 2021. 6. 8.
용각류 공룡 목의 경늑골에서 보여지는 놀라운 설계  용각류 공룡 목의 경늑골에서 보여지는 놀라운 설계 (Amazing Sauropod Neck Design in 'Cervical Ribs') 누군가가 '늑골(ribs)'를 말할 때, 사람들은 즉각적으로 장기를 보호하는, 가슴 주위를 싸고 있는 뼈를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경늑골(cervical ribs)은 다르다. 특히 긴 목을 가졌던 공룡들의 경늑골은 완전히 달랐다. 어떤 용각류(sauropods)에서 경늑골은 목 전체를 따라 길게 달리고 있다. 각 늑골은 경추에 부착되어 있고, 각 늑골은 세 척추의 전체 길이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이 경늑골들도 우연한 돌연변이들에 의해서 생겨났을까? 아니면 어떤 중요한 기능이 있어서 의도적으로 창조됐던 것일까? 마이클 하비브(Michael Habib) 박사는 한 흥미.. 2021. 5. 21.
1억4천만 년 전 지층에서 나온 사람들의 뼈 말라카이트 맨 : 1억4천만 년 전 백악기 지층에서 나온 사람의 뼈 (Malachite Man) 거의 현대인의 것으로 보이는 10 구의 유골이 15~30 m (50~100 feet) 두께의 다코다 사암층(Dakota Sandstone) 17.4m (58 feet) 깊이에서 발굴되었다. 이 지층은 중생대 백악기 초기의 지층으로 1억4천만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공룡의 발굴로 유명하며, 국립공룡 유적지(Dinosaur National Monument)에서 발견되는 지층과 동일한 지층이다. 발견된 10 명중 적어도 4명이 여성이며, 1명은 어린이이다. 몇몇 뼈들은 관절로 연결되어 있었고, 몇몇은 아니었으며, 그 장소로 떠내려 온 것처럼 보였다. 연장이나 유물들은 뼈들과 관련하여 발견되지 않았.. 2021. 5. 4.
5억5800만년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발견되었다!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Fat Chance : Evolutionists Push Date of Soft Tissue Back 558 Million Years) David F. Coppedge 화석에서 가장 최근에 발견된 원래의 생체분자는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연대를 쓰레기통에 던져버리게 만들고 있었다. 그러나 발견자들은 그것을 다윈의 진화론을 칭송하는 데에 사용하고 있었다. 메리 슈바이처가 ‘60 Minutes‘에서 6500만 년 전 멸종했다는 공룡 뼈에서 아직도 탄력성이 있는 연부조직을 보여주었을 때, 사회자인 레슬리 스탈(Lesley Stahl)이 깜짝 놀랐던 표정을 여러분은 기억할 것이다.(CBS N.. 2021. 5. 4.
728x90